2020년 June 30일 By kktt2 미분류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김영란, 박원숙, 문숙/사진제공=KBS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김영란, 박원숙, 문숙/사진제공=KBS

박원숙, 문숙, 혜은이, 김영란이 뭉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가 출연자들의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과 위로를 시청자들에게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FX시티

30일 오전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 제작발표회가 박원숙, 문숙, 혜은이, 김영란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배우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박원숙, 문숙, 혜은이, 김영란이 출연한다. 2018년 7월 종영 후 시청자들과 재회하게 됐다. 파일럿 방송에 출연했던 문숙, 새로 합류한 혜은이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같이 삽시다’의 출연자들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 올렸다.

박원숙/사진제공=KBS
박원숙/사진제공=KBS

먼저 맏언니 박원숙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풍파를 겪고”라면서 혼자 사는 출연자들의 자격 요건을 이야기 했다. 특히 고정으로 합류한 혜은이에 대해 “언제나 우리 배우들만 있었는데, 이번에 혜은이가 같이 하게 됐다. 가수라 반가웠다”고 말했다. 또 KBS 1TV에서 2TV로 채널을 옮기게 된 것을 언급하며 “활발하게 거칠 것이 없고,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안 보시면 후회하실 거에요”라면서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혜은이/사진제공=KBS
혜은이/사진제공=KBS

이번에 새로 합류한 혜은이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활약을 예고했다. 앞서 김동현과 이혼도 간접 언급하면서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자신이 흥분하는 모습을 두고 출연자들이 지적을 하니 “제가 감정 정리가 잘 안 되서. 1년 반 넘다보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문숙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는 속내를 밝히며 “어느 날 갑자기 바람같이 사라져서, 왜 그랬을까 항상 궁금했다. 문숙 씨가 한다고 하니까, 이제 좀 물어봐야 되겠구나 싶다. 제가 말이 길죠, 미안해요”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혜은이는 출연 계기 관련 질문에 박원숙이 “이거 때문에 정리한 거는 아니지?”라고 묻자 “그랬으면 내가 시즌1부터 들어갔지”라고 받아쳤다. ‘같이 삽시다’가 이혼 등 혼자 사는 여배우들이 함께 하는 콘셉트로, 혜은이가 시즌1(2018년) 방송에 출연했을 때는 이혼 상태가 아니었기에 자격이 되지 않음을 서로 이야기 한 것이다.

또 ‘한식의 대가’라는 김영란은 박원숙, 문숙, 혜은이 등 언니 세 명을 위한 음식을 준비했다고. 이와 함께 새로 합류한 혜은이와는 어떤 케미를 발산할지, 어떤 입담으로 언니들에게 웃음을 안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원숙, 문숙, 혜은이, 김영란은 이번 제작발표회에서 시청자들의 본방사수를 당부하며 전 시즌과 또 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한편 ‘같이 삽시다’는 오는 7월 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뉴스엔 박아름 기자]

평균연령 68세 꽃할매들의 동거기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6월30일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터줏대감 박원숙을 비롯해 배우 김영란, 문숙, 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가수 혜은이가 함께했다.

시즌2로 돌아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배우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왕언니로서 시즌2를 맞이하게 된 박원숙은 “KBS1에서 KBS2로 옮겨오고 혜은이가 합류했다. 그때보다 더 벗겨지면서 재밌게 하지 않을까 싶다”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시즌1 종영 후 ‘어떻게 하면 자격이 되냐’고 묻는 등 많은 분들이 관심 보였는데 시즌2를 KBS2에서 하게 되어 너무 좋다. 내 예능감을 펼칠 수 있고 재킷을 벗은 느낌이라 너무 좋다. 요즘 혼자 사는 사람들이 많아 외로운데 모여 살면 재밌고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영란은 시즌1과 2의 차이점에 대해 묻자 “시즌1에선 원숙 언니 집에서 살았는데 이번엔 너무 예쁘고 맘에 드는 집으로 이사했다. 언니도 다른 느낌일 것이다. 불편한 점도 있을 것이다. 그땐 우리가 언니한테 의지해 먹을 걸 해결했는데 이젠 우리가 다 해야한다. 우리는 언니들 해먹일 거 생각하느라 고민을 많이 한다”고 답했다.

혜은이는 시즌2 관전포인트로 진정성을 꼽았다. 혜은이는 “가족 개념은 아니지만 그래도 서로를 모르는 사람들끼리 만나 알아가고 싱글들의 삶이 어떤 삶들인지를 시청자들에게 얼마만큼 진정성 있게 잘 녹여내 보여드리느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파워볼실시간

그런가하면 문숙은 “같이 산다는 게 어떤 뜻인지, 나름대로 성공하고 개성도 강한 분들이 만났을 때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고 완전히 다른 성격이라 굉장히 당황스러울 때도 있고, 그런 일들이 많이 일어나더라”고 자신이 생각한 관전포인트를 소개했다.

평소 친한 이들이지만 함께 사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박원숙은 “여기 모인 사람들의 자격을 아시냐”며 “치열한 경쟁률 뚫고 갖은 풍파를 다 이겨내고 혼자된 사람들이다. 수많은 경쟁을 뚫고 나왔다. 어쨌든 넷만 앉아있으면 그만하라 할 정도로 얘기가 끊임없이 나오고 상황들이 변화해 앞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모른다. 촬영하면서 놀랐던 게 어릴 때부터 혜은이를 봤는데 너무 쿨하고 털털하고 솔직하고 희생적이더라. 여리여리한 여자 아이보다도 선머슴 같은 느낌이라 깜짝 놀랐다. 그래서 또 한 번 느낀게 ‘사람은 살아봐야 아는거구나’였다”고 함께한 후기를 말했다.

마지막으로 혜은이는 “이 프로그램은 꼭 보셔야 한다. 서로를 배려해주는 마음, 정, 아픔, 기쁨과 깊은 마음 속에 들어있는 따뜻함이 이 프로에 다 배어나온다. 저렇게 살면 좋겠다. 그거 딱 하나일 것 같다”고, 문숙은 “남해라는 아름다운 우리나라 섬을 뒷배경으로 연령을 넘어선, 오랜 삶을 살아온 여인들이 모여서 사는 획기적인 삶의 공동체라 생각한다. 이상적인 미래 삶의 형식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 어떤 우환이 일어나는지, 어떻게 재밌게 이 사람들이 노는지 그런 것들이 나도 기대가 된다”고, 김영란은 “제2의 인생을 준비해야 되는 우리들이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만들어가면서 즐겁게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박원숙은 “꼭 봐야 한다. 기분도 좋고 우리는 저렇게 못 살더라도 대리만족도 하고 ‘우린 저러지 말아야겠다, 저렇게 해야겠다’ 이런 무대를 제시해주는 재밌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 안 보면 후회하게 될 것이다. 즐겨라”고 어필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왕 언니이자 대장인 박원숙을 필두로 영란 공주 김영란, 보라공주 혜은이, 오드리 햅번 문숙이 함께하는 ‘같이 삽시다’는 7월 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중소기업, 대학(원)생,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스마트건설 기술의 저변 확대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모 주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이다. 즉시 적용 가능 기술과 개발 필요 기술 등 2개 분야로 나눠 공모한다.

공모가 가능한 상세 기술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건설 관리 플랫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센서 ▲드론 ▲3D 스캐닝 ▲3D 프린팅 ▲오프사이트 건설(모듈러·PC 포함) ▲건설 자동화 로봇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12개 분야다.

공모 신청은 현대엔지니어링 공식 블로그에서 아이디어 제안서 양식을 다운받아 첨부 서류와 함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된 기술 제안은 기술성, 계획성, 실용성, 사업성 등 다양한 항목에서 엄격한 평가 절차를 거치게 되며, 선정된 개인 및 기업에게는 기술 검증을 위한 테스트 베드 지원, 공동연구 진행 및 특허 출원 지원, 사업화 지원 등이 제공된다.

이번 스마트건설 기술 공모전은 현대엔지니어링의 ‘2025 스마트건설 기술 비전 로드맵’에 따라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즉시 적용 가능한 기술과 중·장기적으로 개발이 필요한 기술 모두를 수렴해 현장 원가절감 및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건설 기술 분야를 선도하는데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창의적이고 발전 가능성이 높은 다양한 스마트건설 아이디어·기술이 빛을 볼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며 “대내·외 기술 융합과 적극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건설 기술 국내 탑티어’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건설 기술 공모전’을 개최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엔지니어링이 중소기업, 대학(원)생,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스마트건설 기술의 저변 확대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모 주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이며 즉시 적용가능 기술과 개발 필요 기술 등 2개의 분야로 나눠 공모한다.

공모가 가능한 상세 기술은 ▲빌딩 정보 모델링(BIM) ▲건설 관리 플랫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spy(IoT) ▲센서 ▲드론 ▲3D 스캐닝 ▲3D 프린팅 등 12개 분야다.

공모 신청은 현대엔지니어링 공식 블로그에서 아이디어 제안서 양식을 내려 받아 첨부 서류와 함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창의적이고 잠재적인 발전가능성이 높은 다양한 스마트건설 아이디어 및 기술들이 빛을 볼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중소기업, 대학(원)생,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모 주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건설 기술’이며 즉시 적용 가능기술과 개발 필요 기술 등 2개 분야로 나눠 공모한다.

공모가 가능한 상세 기술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건설 관리 플랫폼, AI, Big Data, IoT, 센서, 드론, 3D 스캐닝, 3D 프린팅, Off-Site Construction(모듈러/PC 포함), 건설 자동화 로봇, AR·VR 등 12개 분야다.

공모신청은 현대엔지니어링 공식 블로그에서 아이디어 제안서 양식을 다운받아 첨부 서류와 함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된 기술 제안은 기술성, 계획성, 실용성, 사업성 등 다양한 항목에서 엄격한 평가 절차를 거치게 되며, 선정된 개인 및 기업에게는 기술 검증을 위한 Test Bed 지원, 공동연구 진행 및 특허 출원 지원, 사업화 지원 등의 특전이 제공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창의적 아이디어, 혁신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지만 관련 자원 및 개발 인프라가 부족해 기술 현실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 및 기업에게 개발 인프라지원, 공동 특허 출원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상생협력의 장으로도 거듭나는 의미 있는 공모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파워사다리

이상현기자 ishsy@dt.co.kr

Post 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