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November 18일 By kktt2 미분류

글씨 축소 글씨 확대

확대 사진 보기[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28)이 이르면 일주일 안으로 토트넘 홋스퍼와 재계약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과 토트넘은 현재 계약 연장에 대한 교감을 나누고 있다. 손흥민이 상당기간 토트넘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고 이번 시즌에는 벌써 10골을 기록하며 어느 때보다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토트넘도 지금까지 보여준 활약에 정당한 보상을 할 생각이다.

알려지기로 토트넘은 현재 11만 파운드(약 1억6천만원)의 주급을 받는 손흥민에게 팀 최고 대우인 20만 파운드(약 3억원)를 약속했다. 토트넘 통산 242경기서 95골 52도움을 올린 뛰어난 경기력과 아시아 최고 선수다운 상업성을 높게 평가한 토트넘의 성의 표시다. 여기에 토트넘은 A매치 일정을 마친 손흥민에게 전세기를 띄우면서 에이스에 대한 예우도 다했다.

토트넘의 지극 정성에 손흥민도 재계약을 일찍 마무리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영국 ‘풋볼런던’의 토트넘 담당 기자인 알라스데어 골드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손흥민의 재계약이 일주일 내 성사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골드 기자는 “손흥민의 계약 연장은 관련자 모두 원하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손흥민도 새로운 계약을 맺고 싶어하고 다니엘 레비 회장, 조제 모리뉴 감독 역시 이를 원한다”며 “내가 아는 한 7일내 일어날 수도 있다. 그들은 이번주에 마무리되길 바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이 토트넘에 머물고 싶어하기에 이번 계약은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큰 규모가 될 것이다. 28세의 나이를 감안하면 그의 마지막 큰 계약이 될 것”이라며 “손흥민이 보여주는 경기력을 감안하면 절대적으로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토트넘의 제안을 손흥민이 만족해야 하지만 도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확신했다.파워볼사이트
S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S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성시경이 관심사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시경은 박하선에 대해 “같은 헤어 선생님이었는데, 최근에 그 분을 만나니 박하선씨가 결혼 후 인간미가 폭발했다고 하더라, 그 전이 나빴다는 건 절대 아니다”라며 “예전에는 가까이 가기 힘들었는데 전 지금 좋은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박하선이 “칭찬이냐”고 물었고, 성시경은 “털털하고 수더분한지 알 수 없는 처녀보다 아줌마 이미지가 더 좋지 않나”며 “지금 작품도 그렇고 너무 보기 좋고, 박하선씨는 똑똑하고 센스 있는 분 아니냐”고 말했다.

성시경은 얼굴이 반쪽이 됐다는 말에 “병에 걸린 건 아니고 제 방송에서만 얘기했는데 10월부터 하고 있는데 할 게 없어서 제과 시험을 끝냈고 다이어트나 한번 해볼까 해서 요즘 술을 안 마시고 있다”며 “사람들을 안 만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박하선이 “여자를 만나지 않겠냐”고 말하자, 성시경은 “아니다, 뭔가가 있어야 하지 않나”라면서도 “제가 오늘 라디오 나오지 않았냐.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라디오 DJ 선배로서 “잘 하려고 하면 인위적이 되니까, 라디오에 사랑하는 사람 만나러 왔다는 생각으로 사귄지 얼마 안 됐고 친해져 가고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며 “뭔가를 하려고 하면 더 이상하고, 억지로 말을 천천히 하려고 하거나 하지 말고 박하선은 박하선씨대로 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최근 요리에 열중하고 있는 성시경은 “원래 딱 100개만 하고 그만두려고 했는데 재밌다”며 “노래와 비슷한 것 같고, 요즘에는 레시피 안 보고 생각나는대로 만드는 게 있으니까”라고 밝혔다. 박하선은 “1등 신랑감 아니냐”라며 “요리도 잘하고 다이어트도 하고 있으니까”라며 칭찬했다.

성시경은 “저는 유서는 써본 적은 없다. 아이디어는 좋았지만 그건 얼마나 진실되게 해줄 것이냐는 것도 의문이고, 그걸 얼마나 진실되게 봐줄지도 의문이었다”고 했다. 박하선은 “전 써봤는데 되게 좋았다”며 “삶에 대해 되돌아봤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은 미국드라마에 꽂혔다”며 “밤에 뭘 많이 먹으면 안 되니까 운동하고 나서 딱히 할 게 없고 곡을 쓰려고 해도 머리가 안 돌아가는데 그럴 때 미드가 딱이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제가 보고 싶은 거 보는 스타일인데 연출이 끝내주든, 연기가 좋은 그런 부분을 본다”며 “좋아하는 배우가 너무 많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좋아하는 영화로 ‘디센던트’ ‘이터널선샤인’을 꼽았다. 그는 “조지클루니 배우를 정말 좋아하는데 ‘디센던트’는 삶이 건조하고 미세먼지가 많을 때 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했다. 이어 “‘이터널선샤인’은 20대 후반의 연애하고 헤어지고 속상하고, 사랑이라는 게 뭘까 이런 고민을 할 때 이 영화를 보면 두 달 동안 솔독에 빠져 살 수 있다”며 “너무 슬프고 답도 없고, 이 영화 CG가 하나도 없는게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또한 성시경은 “제가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라고 했는데, 저는 뭐 하나의 기억만 지우는 것은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그것만 지우는 게 무슨 의미냐, 또 그걸로 좋은 것을 얻을 수도 있지 않냐”고 솔직하게 밝혔다.파워사다리

한편 성시경은 ‘온앤오프’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등 활발히 방송 활동 중이다. 최근 ‘구미호뎐’ OST ‘비스듬히 너에게’를 가창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공공 부담 완화 큰 진전”

[서울=뉴시스]미 식품의약국(FDA)가 17일(현지시간) 첫 승인한 루시라 헬스의 가정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루시라 홈페이지 갈무리) 2020.11.18.
[서울=뉴시스]미 식품의약국(FDA)가 17일(현지시간) 첫 승인한 루시라 헬스의 가정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루시라 홈페이지 갈무리) 2020.11.18.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가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검사할 수 있는 진단 키트를 처음으로 승인했다고 더힐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제약사 루시라(Lucira) 헬스가 개발한 이 키트는 가정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일체형 진단 키트로, 30분 내에 양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 연령은 14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있다.

FDA는 이날 “스스로 샘플을 채취한 면봉을 용기에 넣고 돌리는 방식”이라며 “디스플레이의 불빛을 통해 30분 내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한 FDA 국장은 성명에서 “이것은 가정에서 자율적으로 검사하고 결과를 받아볼 수 있는 첫 번째 검사법”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공공 기관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밝혔다.

서현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인터넷 계정이 해킹을 당했어요. 얼마 전부터 해외에서 꾸준히 제 아이디로 로그인 시도가 있어서 나름 비번 여러번 바꾸고 조치를 했는데요, 며칠 전 제 가족들에게 저를 사칭하고 피싱 시도가 있었고, 적잖은 금전적 피해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라고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현진은 “혹시나 저를 사칭하면서 폰이 고장났으니 PC를 통해서 하는 문자로 연락한다며 금융정보를 요구하거나 상품권 결제를 유도한다면 피싱입니다. 조용히 무시하시거나 경찰에 바로 신고해주세요”라고 주의를 주며 “일말의 의심도 없이 저인줄 알고 온갖 금융정보 탈탈 털어드린 우리 가족의 멘탈도 탈탈 털렸습니다. ‘나는 절대 안 당할거’라고 생각하다 이런 일을 당하니 자괴감도 든다 하시고요. 너무 속상하네요. 비싼 밥먹고 남 피해주고 살지 맙시다. 좀 생산적으로 살자구요”라고 호소했다.

또한 서현진은 “저희 가족은 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구요, 범인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보안 관련해서는 전문가에게 의뢰를 해보려고 합니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서현진은 지난 2017년 5세 연상 의사 남편과 결혼 후 지난해 11월 득남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포르투갈이 후벵 디아스의 후반 막판 극적인 득점에 힘입어 1명 퇴장 당한 크로아티아를 제압했다.

포르투갈은 18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스플리트에 위치한 스타디온 폴루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UNL) 리그A 3조 6차전에서 크로아티아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서 포르투갈은 승점 13점으로 2위, 크로아티아는 승점 3점으로 3위에 위치했다.

[선발 라인업] ‘호날두vs모드리치’ 포르투갈-크로아티아, 명단 공개

먼저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펠릭스, 호날두, 조타가 포진했다. 중원에는 무티뉴, 다닐루, 페르난데스가 호흡을 맞췄고 4백은 루이, 디아스, 후벵 세메두, 넬송 세메두가 선발로 나섰다. 골문은 파트리시우가 지켰다.

이에 맞선 크로아티아는 4-3-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페리시치, 블라시치가 투톱을 구성했고 파살리치가 뒤를 받쳤다. 코바치치, 로그, 모드리치가 미드필더로 출전했고 4백은 브라다리치, 스코리치, 로브렌, 유라노비치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리바코비치가 꼈다.

[경기 내용] 팽팽한 접전…결국 승리를 가져오는 포르투갈

크로아티아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9분 세메두의 클리어링 실수가 나왔고 파살리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코바치치에게 공을 내줬다. 코바치치의 첫 슈팅은 파트리시우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결국 골문을 열었다.

크로아티아의 결정적인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37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유라노비치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스쳐 지나갔다. 포르투갈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르난데스를 빼고 트린캉을 투입했다.

포르투갈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7분 로그가 호날두에게 파울을 범하며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곧바로 이어진 프리킥 상황에서 호날두의 강력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흐른 공을 세메두가 중앙으로 보냈고 디아스가 마무리했다.

포르투갈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15분 조타가 수비 뒷 공간을 침투한 뒤 중앙으로 공을 보냈고 쇄도하던 펠릭스가 득점을 기록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18분 파살리치를 불러들이고 브레칼로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파워볼실시간

곧바로 크로아티아의 득점이 나왔다. 후반 19분 블라시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지켜낸 뒤 후방에서 침투하는 코바치치에게 공을 내줬다. 코바치치는 정확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포르투갈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26분 펠릭스, 루이를 대신해 베르나르두 실바, 칸셀루가 투입됐다. 이어 후반 32분에는 조타, 다닐루를 빼고 파울리뉴, 올리베이라가 출전했다. 

크로아티아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 38분 블라시치가 빠지고 오르시치가 투입됐다. 포르투갈이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리바코비치 골키퍼가 공을 잡았지만 다시 놓쳤고 이를 디아스가 마무리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포르투갈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포르투갈(3) : 디아스(후반 7분, 후반 45분), 펠릭스(후반 15분)

크로아티아(2) : 코바치치(전반 29분, 후반 19분)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 our comment